Blog

Apple Mac Pro review (2013) | The Verge

December 24, 2013

Apple Mac Pro review (2013) | The Verge

Apple Mac Pro review (2013) | The Verge:

image

It’s probably best-looking when its spectacularly reflective case is slid off, revealing the device’s insides. It’s a sleek, cool-looking exoskeleton, but the Pro won’t even run without the case. It sucks air in through the slits in its base, and uses the case to disperse it around and cool the machine’s many components before blasting hot air out the top. It starts blowing as soon as you turn it on, and it runs remarkably quietly, though it can get quite warm when it’s really working.

엄청나게 반사적인 케이스를 벗기고 내부를 드러낼 때, 맥 프로는 가장 멋져 보인다. 매끈하고, 멋지게 생긴 외골격이지만, 케이스를 씌우지 않으면 맥 프로는 동작하지도 않는다. 바닥에 있는 흡입구를 통해 공기를 들이마시고, 케이스를 이용해 그 공기를 분산시켜 머신의 구석구석을 식힌 후 윗부분으로 뜨거운 공기를 내보내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컴퓨터를 켜자마자 위로 바람이 나오고, 본격적으로 작업하기 시작하면 꽤 따뜻해질 수는 있지만, 계속해서 매우 조용히 돌아간다.

(…)

Slide off the case, and you can easily access the Pro’s RAM, hard drive, and GPUs. But they all require particular hardware, and there’s virtually no upgradeability here — that’s what Thunderbolt is designed to be. Apple sees the Mac Pro as the hub for all your accessories and add-ons, not the one box to hold them all. Thunderbolt’s grown slowly over the last few years, but Apple’s drawing a line in the sand: peripheral makers will use it, or they’ll be left behind.

케이스를 벗기면, 맥 프로의 RAM, 하드 드라이브, 그리고 GPU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다. 하지만 이들 모두 특정 하드웨어가 필요하고, 결론적으로 업그레이드는 힘들다고 봐야 한다 — 썬더볼트가 그래서 있는 것이다. 애플은 맥 프로를 여러분의 모든 액세서리와 애드온을 위한 허브로 보지, 그 모든 것을 담을 수 있는 상자로 보지 않는다. 썬더볼트는 지난 몇 년간 천천히 자라왔지만, 애플은 이제 선을 그으려 하고 있다. 주변기기 제조사들은 이걸 쓰던지, 아니면 뒤처지던 지를 선택해야 한다.

(…)

I love how quiet the machine is. It’s impossible to hear over an external hard drive or ambient air conditioning noise, even under heavy loads. The only sign you’ll have that it’s cooling itself is the gentle rush of warm air coming out the top of the unit, which makes a surprisingly wide and uniform column of wind.

맥 프로는 매우 조용하다는 점이 좋다. 무거운 작업을 할 때에도 외장 하드 드라이브나 주변의 에어컨이 내는 소리보다 큰 소리를 내지 않는다. 맥 프로가 열심히 자신을 식히고 있다는 신호는 위에서 계속해서 나오는 따뜻한 공기인데, 놀랍게도 꽤 넓고 단일한 공기의 기둥을 만든다.

(…)

How the Mac Pro looks is far from its most important quality. But it changes things: you can fit four Mac Pros in the space previously occupied by one, and particularly mobile or modular crews will certainly have an easier time — Apple heard the horror stories about people sawing off the handles of their Mac Pro in order to slide it into a rack, and responded in kind. (Someone will need to build a good rack mount first, though, as you’re quite literally fitting a round peg into a rectangular hole.) For teams where size matters, the Mac Pro is a massive upgrade.

맥 프로가 어떻게 생겼는지는 가장 중요한 기능과는 먼 것이다. 하지만 확실히 일하는 방식에 변화를 준다. 이전 맥 프로 한 대가 들어간 자리에 이제 네 대의 맥 프로를 넣을 수 있고, 자주 이동해야 하는 모듈식의 사람들이라면 이것을 이동시키는 데 훨씬 쉬울 것이다 — 애플은 랙에 맞추려고 위의 손잡이를 톱질해야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었고, 이것이 그 답인 셈이다. (하지만 둥그런 못을 네모난 구멍에 박는 셈이나 다름없으므로, 그 전에 누가 괜찮은 랙 마운트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크기가 중요한 사람들에게, 맥 프로는 엄청난 업그레이드다.

I work in an Adobe world, where the story is a bit different. Premiere is also able to deal with native 4K Epic footage, so I brought in our test batch through the Media Browser. I set up a timeline based on the clips’ native size and codec. Without any rendering, and without applying any effects, I couldn’t play any Epic footage in Premiere at an acceptable frame rate. When I scaled the playback quality to one-half or one-quarter, playback and scrubbing were consistently smooth. Applying color correction or Warp Stabilizer to clips usually meant that I had to render those clips in the timeline (in ProRes 422, here) in order to play them back smoothly. Editing in Premiere didn’t feel much snappier on the Mac Pro than it does on the previous generation, or even on the current iMacs.

내가 일하는 어도비 세상에서는 이야기가 조금 다르다. 프리미어 또한 4K의 에픽 원본 영상을 다룰 수 있기 때문에, 클립을 원본 크기와 코덱을 기반으로 타임라인을 짜보았다. 렌더링과 어떠한 효과를 넣지 않았음에도, 에픽 영상을 프리미어에서 수용할 수 있는 프레임 속도로 돌릴 수가 없었다. 재생 품질을 1/2이나 1/4로 줄이고 나서야 재생과 탐색이 계속 부드럽게 돌아갔다. 색 보정이나 워프 안정화 도구를 사용하려면 타임라인 내의 클립들을 (여기서는 ProRes 422로) 렌더링을 먼저 한 후 해야 부드럽게 재생할 수 있었다. 신형 맥 프로에서 프리미어로 작업하는 것은 구형 맥 프로나, 심지어 현세대 아이맥과 비교해도 그렇게 빨라 보이지 않았다.

In Final Cut Pro X, Apple is addressing both graphics cards on the Mac Pro. It has a fairly low CPU footprint, handing off most of the playback and processing duties to the GPUs. Premiere and After Effects, on the other hand, still see sharp spikes in CPU usage during render and playback. That should change as soon as Adobe updates its applications to take advantage of these specific GPUs, though, like they have in the past for Nvidia’s CUDA drivers. I’m curious to see what kinds of improvements Adobe and other developers can squeeze out of these GPUs.

파이널 컷 프로 X에서 애플은 맥 프로에 있는 두 그래픽 카드를 모두 활용한다. 대부분의 재생이나 처리 작업을 GPU로 넘기기 때문에 꽤 낮은 CPU 사용량을 보인다. 그러나 프리미어나 애프터 이펙트에서는 렌더링이나 재생과정에서 상당히 많은 CPU 사용량을 보였다. 이는 어도비가 예전 엔비디아의 CUDA 드라이버에 대응했던 것처럼, 이 GPU에 대응하는 업데이트를 내놓으면 된다. 어도비나 다른 개발자들이 이 GPU에서 얼마만큼 끌어낼 수 있을지 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 같다.

(…)

When I first heard about the new Mac Pro, like many other video professionals my first thought was “finally.” Finally, Apple is paying attention to us again. Finally, we won’t accidentally kick our massive workstations, or cut ourselves on their handles. Finally, the desktop computer is getting some real attention in 2013.

내가 처음에 새 맥 프로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다른 영상 프로처럼 내 생각 또한 “드디어”였다. 드디어 애플이 우리에게 집중해주는구나. 드디어 어쩌다가 우리 워크스테이션을 발로 차지 않게 되고, 손잡이에 베이지 않아도 되겠구나. 드디어, 데스크톱 PC가 2013년에 조명을 받는구나.

The new Mac Pro is an undeniably serious and powerful machine aimed at professionals. But it’s also incredibly expensive, and at least from my Adobe-centric perspective, it’s not quite worth the outlay right now. The day-to-day performance is similar enough to that of the iMac that I’d have a difficult time convincing my boss to spend double the money on this computer, plus a monitor, plus the Thunderbolt peripherals I’d need to make it a viable solution — at least, not until Adobe makes its suite shine on the new hardware the way Final Cut Pro X does. At the end of the day, I’m back to hoping, but this time that third-party developers step up.

새로운 맥 프로가 진지하고 파워풀한 컴퓨터이며, 프로들을 겨냥한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엄청나게 비싸고, 내 어도비 중심적 세상에서는 그 지출액의 가치를 내지 못한다. 실사용 성능은 아이맥이랑 비슷해서 내 상관에게 두 배의 돈을 쓰고, 거기에 추가로 모니터와 썬더볼트 주변기기를 사들여 새 시스템을 장만하자고 결재를 올릴 수가 없는 것이다. 최소한 어도비가 파이널 컷 프로 X이 그랬던 것처럼 성능을 제대로 활용하는 업데이트를 배포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결국, 나는 다시 희망고문을 받기 시작했지만, 이번에는 써드파티 개발자들에게 희망을 걸어보기 시작했다.

역시 더 버지에는 이런 동영상을 만드는 동영상 팀 덕에 이런 리뷰가 가능한 듯.

Pretty comprehensive, thanks to the fact that The Verge has pretty robust video crew who makes these kinds of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