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Kati 커밋 거절

July 25, 2015

author:

Kati 커밋 거절

일관성없는 Markdown 포맷을 고치는 커밋과 Homebrew 설치를 추가하는 커밋을 Google의 Kati에 보냈는데 완강한 거부를 받았다.

Hmm I'm not sure if I like this change.

I don't want to add a section whenever a new package manager starts
supporting kati.

I'm not sure it's a good idea to use kati provided by a package manager.
kati is in a very early stage of development so many changes could be
done in near future.

I think a user of package manager knows how to install a program with it.
Once kati becomes more stable, it's OK to mention package managers. I
think just adding a sentence like "or, you can use your package manager
like homebrew." would be sufficient.

As for the formatting change, I'd slightly prefer the current style
because it looks prettier as a text file.

아무 것도 수용할 수 없다는 표현이다.

기분은 상했지만 목표를 좁게 수정해서 일관성없는 부분만 수정하고 원래 컨텐츠를 전혀 수정하지 않는 커밋을 보내는 타협안을 제시했는데 답변은 이슈 닫음이었다.

정말 실망스럽다. 예전에 Angular.js PR 때 이후로 정말 나쁜 PR 경험을 해본다. (그 때는 늦게 올라왔던 PR을 머지하고 내 커밋을 중복된 PR이라고 클로즈했다.) 그러고 보니 둘다 구글 제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