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de

Azure Functions로 Slack Bot 만들기

April 14, 2016

author:

Azure Functions로 Slack Bot 만들기

들어가는 말

빌드 2016(Build 2016) 키노트에서 Azure Functions이 소개되었다.

Azure Functions

Azure Function은 C#이나 Node.js를 포함하는 다양한 언어로 개발된 코드를 특정 상황에서 수행하기 위한 기능을 의미합니다.
특정 조건에서만 수행할 기능이 필요한 경우에 Azure Function을 사용하면, 가상머신을 구성하여 운영하는 기존의 방식과 비교했을 때 비용을 훨씬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그외에도 Azure IoT Device Management Service, Azure IoT Gateway Device Service를 Public Preview 버전으로 공개합니다.
MS 개발자 블로그 발췌

실행된 만큼만 가격을 지불된다는 것이 매력이다. 그래서 한번 써보기로 했다.

그리고 글을 읽던 중 AWS Lambda와 API Gateway로 Slack Bot 만들기를 발견했다. 이 내용을 Azure Functions으로 진행 하겠다.

슬래시 명령(Slash Command) 만들기

자세한 설명은 AWS Lambda와 API Gateway로 Slack Bot 만들기#슬래시 명령(Slash Command) 만들기를 참고하면 된다.

여기서는 과정만 일부 발췌하여 사용하도록 한다.

  1. 슬랙에서 자신의 계정에 로그인한 다음, “Apps & Integrations” 메뉴로 들어가 “Make a Custom Integration” 창에서 새 슬래시 명령을 만든다.
  2. 검색어를 위키피디어와 연결하는 /wiki 라는 명령을 하나 추가해 보기로 하겠다. wiki슬래시명령
  3. 이어 나오는 페이지에서는 슬래시 명령에 대응하는 URL을 적어주면 된다. 아직 우리는 웹서버를 만들지 않았기 때문에 일단 이 부분은 비워 두자. 나중에 채울 것이다.

    슬래시명령셋팅

슬랙 봇 호스팅하기

이제 앞서 비워둔 URL 칸을 채워 보자. 이를 위해서는 어딘가에 웹서버를 하나 만들어 두고 슬랙에서 넘어오는 슬래시 명령을 받아서 슬랙 메시지 형태로 반환하는 코드를 작성해야 한다.

이제 Azure Functions을 발동시킬 때다!

Azure Functions 추가

  1. Azure portal로 접속해서 Functions를 생성한다(포털에서는 Function App으로 나온다).

    Functions추가

  2. 생성된 Function App을 클릭한 후 + New Function를 클릭한다.

    신규Function추가

  3. Language를 Javascript로 변경하고(1) HttpTrigger – Node 템플릿을 선택(2)한 후 Function 이름을 입력(3)한다(이하 SlackWiki로 칭한다).

    HttpTrigger생성

  4. SlackWiki의 Develop 탭 – Code 부분에 다음 소스코드를 입력한다.

슬랫 슬래시 명령 URL 입력

Azure Functions에서 HttpTrigger는 생성하면 Function Url을 제공한다.

FunctionURL

위 URL을 비워둔 URL 칸에 넣으면 된다.

addFunctionURL

Hello, 슬랙 봇!

이제 이 모든 작업이 끝났으면 Slack으로 돌아오자. 슬랙의 대화창에서 다음과 같이 방금 우리가 만든 슬래시 명령을 입력하면 Slack 봇이 반갑게 우리를 맞아 줄 것이다.

SlackBot결과

맺음말

사용해본 결과 Azure Functions는 AWS Lambda + API gateway를 하는 것보다 간단히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었다.

뿐만 아니라 Azure의 Web App을 다뤄봤다면 배포 설정을 git으로 변경하는 부분도 같은 경험을 제공해서 편리했다.

여기서 다뤘던 HttpTrigger 외에도 TimerTrigger로 cron 작업 돌리는 것처럼 일정 주기로 작업을 돌릴 수 있다.

단점도 존재한다. 가장 난해한 부분은 Node.js의 package를 Web App처럼 package.json을 해석하는 것이었다.

바로 해석해서 설치하는 것까진 좋은데 폴더 내부에 package.json 을 넣어서 폴더별로 설치되진 않았다. 이를 위해서 굳이 console에 들어가야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다.

(이에 관해서는 MS에 문의했으나 아직 답변을 받진 못했다.)

MS에서 다음과 같이 답변이 왔습니다(2016. 4. 15)

최상위 폴더에 package.json 파일이 존재해야 하고 하위 디렉토리에는 각각의 function.json 파일이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아직 preview 단계이니 앞으로 발전 사항을 지켜볼만하다. 정말 간단한 로직을 위해서 Web App이나 VM을 올리는 수고를 덜 수 있으니 한번 사용해보길 바란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