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ike 라는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한국의 일부 지역에서도 서비스 되기 시작했습니다.

obike 코리아 페이스북 페이지에 따르면 7월 21일 기준 “판교역”, “한양대에리카 캠퍼스”, “인천 동춘역”, “시흥 산업기술대학교”, “시흥 세무서”, “시흥 옥구공원” 에 obike 자전거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obike 는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공유 자전거 서비스인 ofo, mobike 와 같은 서비스로 자전거를 필요할때 빌려타고 자전거 거치대가 있는 어디에서나 반납 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에는 GPS장치가 있어서 자전거가 어디에 있는지 obike 서비스 내에서 확인 할 수 있죠.

obike

리뷰영상

요금

최초 가입시 5분의 사용료가 무료라고 하고요. 언제 까지인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는 무료로 사용하는 기간인것으로 보입니다. 홈페이지나 앱내에 명확한 안내가 되어 있지 않아서 확인을 못했습니다.

요금은 15분에 250원입니다. 하지만 신용도가 내려갈수록 15분당 요금은 비싸져 최저의 신용도를 기록할 경우 15분당 1000원이 됩니다.

obike 가격

신용도는 최초 가입시 100점으로 주어지며 불법주차, 잠금장치 하지 않고 주차한 경우, 개인의 자물쇠로 잠근경우등에 따라 감점되거나 0점으로 바로 하락됩니다. 정상 이용시마다는 1점이 추가되고 파손된 자전거를 신고하면 2~3점이 추가됩니다. 신용점수를 이용해서 사용료가 달라지고 사용자들이 조심해서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시스템입니다.

obike 신용

최초 사용시에는 보증료 29,000원을 결제 해야되는데요. 비자, 마스터 카드등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결제하게 되고 나중에 더이상 obike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환불 받을수 있습니다.

obike 예약금 환불

단점

자전거에 기어가 1단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오르막 길을 올라가야 할때 많이 힘듭니다. 한국의 경우 오르막길이 많아서 이에대한 고려가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약속장소에 자전거를 타고 가서 자전거를 반납하면 다른 사람이 해당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내가 다시 돌아갈때도 그 자전거를 쓸수 있다는 보장이 없는건 단점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지역

배치된 지역 이외에도 배치된 지역의 자전거를 타고 다른 지역으로 가서 반납 할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서도 자전거가 있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판교역에 비치된 자전거의 경우 2주정도 지난후 주변 분당 지역으로 자전거가 많이 흩어져 있습니다.

초대 이벤트

obike 에서는 초대 이벤트를 하고 있어요. 초대코드를 이용해서 가입하면 최초에 750원을 받게 됩니다. 초대코드가 없으면 0원이고요. 제 초대코드를 이용해서 가입하시고 750원도 받아가세요 ~

마무리

중국에서는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잘나가고 있습니다. 중국은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도로등 관련 인프라도 잘되 있어서 그랬을거 같은데요. 한국의 경우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사용하기 보다는 레저용으로 많이 사용하고 자전거 도로도 일부에만 있는등 중국의 경우와 달라서 obike 와 같은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잘될지 의문입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고 응원하고 싶어요. 저는 지하철에서 집까지 마을버스를 이용하는데 obike가 있다면 지하철에서 집까지 obike를 사용할것 같거든요. 지금 마을버스가 커버하고 있는 단거리 교통수단의 대안으로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서울 일부 지역의 경우 오르막길이 많아서 1단 기어로 잘될지는 모르겠어요. 누군가가 오르막길을 올라가서 반납하면 내리막길에서만 타는 사용자가 생겨서 잘될수도 있고요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어떻게 사용할지 누가 알겠어요 ㅎㅎ

참고정보 및 관련 링크

원본 게시글의 아마존, iTunes 링크들을 통해 구매를 하시면 제휴(Affiliate) 프로그램에 의해 저에게 일정 금액이 적립될 수 있습니다. ^__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