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김봉진, 책 잘읽는 방법

March 27, 2018

author:

김봉진, 책 잘읽는 방법

저자가 말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김봉진, 책 잘읽는 방법

저자가 말하고 있는 것 중 눈에 띄는 것은 ‘과시적 독서’입니다. 배달의민족이라는 서비스를 만든 기업의 창업자이자, 대표이기도 한 그는 자신을 과시적 독서가라고 칭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렇듯 그는 매우 솔직하게 그의 생각을 담은 것으로 보입니다. 그가 말하는 과시적 독서라는 방향성에 동의하지 못하더라도, 독서에 입문할 때 ‘과시적 독서’의 유용성은 무시하지 못할 것입니다. 저는 ‘과시’를 목적으로 해서 책 읽기를 시작했다 하더라도, 어느 순간 다른 목적지를 찾아가게 될 것으로 생각하고, 그런 의미에서 책이라는 바다를 여행하는 수단으로 ‘과시적 독서’라는 배도 괜찮지 않을까 합니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무엇인가요?

그는 디자이너 출신 기업가라고 합니다. 그의 기업 이미지도 디자인 쪽에서 이미지가 좋죠. 그런 이유인지 모르고, 그가 이 책의 디자인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이 책에서 가장 주목되는 것은 책의 여백입니다. 책은 매우 많은 여백을 가지고 있습니다. 책은 여백을 활용해 읽기 쉽고, 재미있고, 눈이 편해졌습니다. – 사실 이런 배열 방식은 제가 책을 쓸 때 활용하려고 했던 것인데 말입니다. 같은 생각을 실행한 책을 만나니, 외로운 바다 한 곳에서 따듯한 배 한 척을 만난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모든 생각이 같았나요?

모든 생각이 같을 수 있나요. 하나 예를 꼽을 수 있겠는데요. 예를 들어서 ” 무엇 무엇에 따르면”이라는 화법을 책을 읽고 구사하라는 것입니다. 즉, 책의 권위, 제삼자의 권위를 빌어서 자신의 주장의 정당성을 강화하라는 것인데요…. 저는 이런 강화, 강조법은 되도록 피하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책의 권위나 제삼자의 권위가 어떤 것을 “정당화”해주지는 못합니다. 그러므로 어떤 생각을 나타낼 때, 이런 외부의 권위에 의존하는 것은 좋지 못한 습관이라고 생각합니다. – 물론 “효과적인 말하기 기술” 이라고는 할 수 있겠죠.

이 책을 가져야 할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 책에는 여러 책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다양한 책들을 매우 자연스럽고 부드럽게 추천하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OOOO 책을 추천합니다.’라는 문구가 없이 책의 전체 맥락에 의해서 추천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큐레이션 된 책들의 목록을 가지고 있는 것, 그것이 이 책을 가져야 할 이유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저자가 추천한 책들을 읽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습니다. 아마 저자가 추천한 책을 다 읽었다면, 이 책을 더는 가지고 있을 필요는 없겠죠? 그때가 오면 누군가에게 선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구매하기
김봉진, 책 잘읽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