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2019년 7월 업데이트

July 20, 2019

2019년 7월 업데이트

오랜만에 글을 쓴다고 자리에 앉았다. 작년에 미국으로 넘어 온 이후로 지금까지 많은 일이 있었는데 기록을 제대로 남기지 않았던 탓에 블로그도 휑하고 기억도 가물가물하다. 올해 7월도 조금밖에 남지 않았는데! 그래서 그동안 있던 일이라도 간단하게 정리해보고 싶었다.

왜 글을 잘 안 쓰게 되었나

미국으로 이사 온 이후로 안전에 대한 감각이 많이 달라졌다. 미국 밖에 있을 때는 총기 사건에 대한 뉴스를 드문드문 듣는 정도였지만 그렇게 외신으로 보도되는 사건은 매우 큰 사건에 한해서고 그보다 작은 사건도 꽤 빈번했다. 한국이나 호주라면 사소할 만한 사건에도 여기는 총기 문제가 늘 엮여서 사람 다치는 일이 흔했다. 바로 TV만 켜면 나오는 뉴스에도 그렇게 겁이 생기는데 오가면서 들은 뉴스나 사건에도 걱정이 앞설 수밖에 없었다.

결정적으로 집 앞에 멀쩡하게 세워져 있던 차량을 도난당하는 일이 있었다. 경찰에 신고했지만 끝내 찾을 수 없었다. 이 사건으로 동네 페이스북 커뮤니티와 Nextdoor에 가입하게 되었다. 이런 서비스를 통해 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를 알고 대응할 수 있다는 점은 분명 장점이지만, 한편으로는 이 지역에 산다면 내가 어디 사는지 명확히 알 수 있을 정도로 세세한 정보를 서비스에 제공하게 된다는 점이 걸렸다.

가장 큰 불안감은 내 온라인 활동이 사회공학(Social engineering)의 타겟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예를 들어, 어딘가 여행을 가서 사진을 올린다면 집에 나 또는 가족이 없는 것을 알고 주거지에 침입할 수도 있다. 내 일상적인 동선을 파악해서 범죄 행위를 저지를 수도 있다. 내가 올린 사진에 걸린 태그를 보고 어느 지역에 사는지 알아낼 수도 있다. 소셜 네트워크의 사소한 요소조차도 내 불안함을 자극했다.

그래서 글도, 사진도 올리기 전에 여러 차례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 정말 공유하고 싶을 때는 다녀온 지 한참 지나서야 올리기도 했다. 불안해서 어디인지 태그도 잘 하지 않았다. 이렇게 올린 글이나 사진은 적시성이 떨어져서 올리는 재미도 덜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아무것도 올리지 않는 쪽이 되었는데 늘 일상을 공유하던 습관 탓인지 고스란히 일상의 스트레스가 되었다.

최근 들어서 조금씩 올리긴 하지만 여전히 불안한 마음이 크다. 아마 이 글을 쓴 이후로는 다시 자제할 것이다. 내가 심은 꽃을 보세요! 하고 올리지만, 앞마당에 있는 꽃을 찍어 올린 것 보고 우리 집인걸 알면 어떡하지 걱정된다. 여전히 동네에 크고 작은 사건이 있는 것을 온갖 소셜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날아오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마 정말 기술적인 이야기 외에는 거의 쓰지 않을 것 같다.

코드, 코드, 코드

지난번에 팁 계산기 이후로도 여러 앱을 만들어서 올렸다. 지난 팁 계산기는 ionic을 사용했지만, 그 이후로는 모두 react-native를 사용했다. 리엑트를 공부해도 실무에서 제대로 사용해본 적 없으니 리엑트를 사용한 프로젝트를 해보고 싶었다. 그리고 팁 계산기 이후로 웹과는 다른 맥락에 재미를 느껴서 앱을 계속 만들고 싶었는데 리엑트 네이티브가 좋은 선택지가 되었다.

현재 안드로이드 기기가 없어서 다 iOS로만 출시되어 있다. 매년 내는 애플세를 내고 나서 무얼 살 정도로 수익이 있으면 🤞 그때쯤 기기도 구입하고 안드로이드로도 낼 수 있지 않을까.

비주얼 타이머

비주얼 타이머는 리엑트 네이티브로 가장 먼저 만들어본 앱이다. 남은 시간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타이머로 다양한 설정을 통해 자신만의 타이머를 만들 수 있다.

  • 계획했던 기능을 5% 정도 빼고는 모두 구현했다.
  • 개발 기간 중간에 다른 많은 일정이 있었는데 끝을 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사하다.
  • 출시 전에 베타 테스트로 좋은 피드백을 많이 받아서 개선할 수 있었다.
  • 설정 할 수 있는 부분이 너무 많아서 혼란을 느끼는 사용자가 많았다. 다음엔 정말 필요한 기능만.
  • 어린이를 위한 종료 이미지와 효과음을 인앱으로 넣었는데 생각보다 인기가 있었다!
비주얼 타이머

팁 계산기

팁 계산기는 지난번에 만든 앱을 개선한 리엑트 네이티브 앱이다. 한꺼번에 여러 팁 퍼센트를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다. 이전 버전과 다르게 계산 결과가 저장되며 메모를 남길 수 있다.

  • 기존 팁 계산기는 ionic에 angular였지만 중요 연산 로직은 대부분 재활용할 수 있었다.
  • JavaScriptCore의 처리 속도 지연을 처음 경험했다. 네이티브 코드로 넘겨서 연산하면 좋겠지만 memoize 하는 정도로 그쳤다.
  • 처음으로 admob을 달았는데 간단했다. 그런데 광고 붙인 이후로 앱이 영 안 이쁘다.

온도 변환 퀴즈

온도 변환 퀴즈는 화씨와 섭씨온도를 빠르게 바꿔서 선택하는 퀴즈 앱이다. 간단하게 하루 만에 끝내는 앱을 생각하다가 만들었다.

  • 늘 잘써보고 싶다고 했던 Animated를 가장 많이 썼다.
  • 간단한 게임은 리엑트 네이티브도 정말 넘치는 수준이었다.
  • 광고 보면 체력을 하나 더 주는 리워드를 붙여봤는데… 광고 시청 바랍니다 😎

매일 투두

매일 투두는 시작 시각에 할 일을 적고 완료 시각에 할 일을 체크하는 앱이었다. 다른 앱과 다른 점이라면 하루가 지났을 때 모든 목록이 히스토리로 옮겨진다는 점이었다. 투두가 쌓이는 스트레스를 없애주는 신개념 투두앱🤔이었는데 만들어서 공유하니까 반응이 신통하지 않아서 침몰한 앱이다. (결국엔 나도 잘 안 썼고…)

블로그

내 블로그도 디자인을 변경했다. 전 디자인은 아이맥 기준처럼 만들어져서 작은 스크린에서는 답답하고 큰 스크린에서는 지나치게 글이 크게 보였다. 다시 마음을 다잡는 겸 블로그도 새로 정리했는데 깔끔해서 마음에 든다.

  • vw와 rem을 많이 사용했다. 그래도 픽셀 단위로 미디어쿼리 쓸 부분이 조금씩 있긴 했다.
  • 리엑트 네이티브를 쓰며 익숙해진 flex를 많이 썼다.
  • 늘 제목의 계층을 서체 크기로 하는 게 불편하다고 생각했는데 css counter를 적용해서 책처럼 표시했다. 좀 더 명확한 것 같다.
  • 제목에 링크 붙여주는 플러그인을 넣었다.
  • 구조를 바꿔서 그리드 밖으로 나가는 것처럼 보이는 요소를 넣을 수 있게 되었고 (이 포스트에 이미지처럼) 이쁘게 잘 적용된 것 같다.
  • 배경색을 약간 어둡게 바꿔서 흰색을 강조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 전체적으로 색을 부드럽게 조정했다. 너무 발색이 심한 웹페이지에 피로해서 내 자신도 블로그에 자주 안 들어왔나 싶다.

다녀온 곳

그동안 길고 짧게 다녀온 곳이 많았다. 아내와 가족과 좋은 시간을 보냈다. 사진은 생략하고 간단하게 정리했다.

  • LA: 갈 때마다 잘 놀고 오면서 복잡한 마음 생기는 곳.
  • 샌프란시스코 & 산호세: 분위기는 갈 때마다 좋지만, 여기서 살 수 있을까 깊은 고민.
  • 새크라멘토: Fire Wings 꼭 드세요.
  • 요세미티: 애플 배경화면을 눈으로 보니까 기분 이상했다. 기회가 있다면 또.
  • 그랜드캐니언 & 엔탈로프캐니언: 진짜 비현실적이고, 기회가 있다면 2.
  • 라스베가스: 오션스일레븐 생각하고 갔지만, 현실은 행오버랑 더 비슷한 분위기.
  • 플로리다: 4월인데도 제주의 여름처럼 후덥지근했다.
  • 샌디에고: 늘 좋은 기억 만든다.

그동안 있던 일들

순서 없이 목록으로 적어봤다.

  • 걱정을 많이 했던 영주권이 잘 나왔다.
  • 책을 많이 읽어야지 하고 잔뜩 샀는데 역시나 읽은 양이 너무 적다… 요즘 읽는 책은 The Shallows: What the Internet Is Doing to Our Brains.
  • Triplebyte를 통해서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리로케이션은 아무래도 힘들어서 다음을 기약했다.
  • 살쪘다. 운동이 절실하다.
  • 콘텍트렌즈를 맞췄다. 안경 없는 삶 어색하지만 매우 편하다.
  • 식물과 친해졌다. 씨를 뿌려 수확하는 재미를 알게 되었다. 그래도 나름 주기가 짧은 것 하는데도 기다림은 지루하다.
  • 오버워치를 하는데 맨날 비슷한 점수만 오간다. (팀 탓) 역할 고정 기능 기대하고 있다.
  • Friends를 다 봤다. 결말 너무 맘에 들지 않는다. 계속 보는 최근 드라마는 The 100.
  • 운전면허를 취득했다!
  • 학교에 등록해서 조만간 신학기가 시작될 예정이다.

나에게

나는 항상 지나치게 걱정하는 편이라서 걱정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앞으로 학교에서의 생활에도 잡다한 고민은 치우고, 알고 싶었던 분야를 공부한다는 즐거움에 집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기록하는 습관을 잃어버린 것 같아 아쉽다. 글쓰기도 꾸준히 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