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KudoTouch] 삼성 갤럭시 S6 & S6 엣지

April 4, 2015

[KudoTouch] 삼성 갤럭시 S6 & S6 엣지

지옥이 얼어붙다.

20150403-122316

갤럭시 S6 엣지(왼쪽)와 갤럭시 S6(오른쪽).

내 첫 안드로이드폰은 삼성 갤럭시 S였다. 갤럭시 S는 나에게 삼성을 넘어 안드로이드폰 자체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던 폰이었다. 조금만 힘 주면 부서질 거 같고 아이폰을 힐끔힐끔 쳐다보며 베끼다가 잘못 베낀 듯한 못생긴 바디에 뭘 해도 느릿느릿한 퍼포먼스는 실망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 뒤로 난 아이폰만 계속 썼다. (최근에 서브로 모토 G를 들이긴 했다)

그로부터 5년이 흘렀다. 그동안 삼성은 강력한 하드웨어의 인해전술로 웬만한 퍼포먼스 문제는 해결했지만, 디자인은 여전히 헤매고 있었다. 작년에 나온 갤럭시 S5는 삼성도 (나중엔 지웠지만) 공식적으로 ‘한 템포 쉬어가는’이라는 문구로 사실상 흑역사임을 인정한 비운의 갤럭시 S였고, 그와 함께 파죽지세로 치솟던 삼성에게 1차적 시련이 찾아왔다. 그 뒤로 삼성은 정신을 차리고 ‘프로젝트 제로’라는 프로젝트에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최강의 하드웨어는 물론이요, 갤럭시 알파와 갤럭시 노트 4로 시작된 금속 디자인도 업그레이드해 적용했다. 그 결과물이 이제 출시를 앞두고 있으니, 이것이 갤럭시 S6다.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20150403-122339

뒷태.

이거 하나는 확실히 말할 수 있다: 갤럭시 S6는 가장 디자인적으로 진보한 갤럭시 S다. 물론 이건 이제까지의 갤럭시 S 디자인이 최고의 디자인 상을 탈만한 것들은 아니었으니 그럴만도 하다.

20150403-121228

앞에서 본 갤럭시 S6는 갤럭시 S4와 판박이다. S5가 아닌 게 어디야.

아시다시피 이번 갤럭시 S6는 두 가지 모델로 나뉘어 판매된다. 일반 갤럭시 S6와 곡선 화면을 채택한 갤럭시 S6 엣지. S6 엣지는 작년에 나온 노트 엣지의 강화판으로 이젠 양면이 모두 곡선이다. 일반 S6의 경우 앞면만 보면 흡사 갤럭시 S4를 보는 기분이다. 물론 플라스틱 대신 알루미늄 띠로 두른 게 다르고, 뒷면 재질은 유리로 바꾸었다. 뒷면은 옛날에 아이폰 4 시리즈에 기존 갤럭시 S 시리즈의 카메라 돌출부를 결합한 듯한 모습이다. 개인적으로 아이폰 4 시리즈가 아이폰 중에서는 가장 이뻤던 것으로 기억하는 사람이라 유리 디자인은 마음에 든다. 물론 떨어지면 사정없이 깨지겠지만. 그리고 카메라 돌출부는 쓴 지 1주일이 조금 넘었음에도 벌써 흠집이 났다는 리뷰어가 있는 걸 보면 불안하다. (아, 그리고 검은 모델의 카메라 돌출부 디자인이 훨씬 낫다. 하얀색은… 뭔지 모르겠다) S6의 디자인은 노트 4의 디자인 방향과 비슷하다. 기존 S에 금속 띠 두른 디자인. 물론 거기에 유리 뒷면이 추가되긴 했다.

20150403-121505

갤럭시 S6 엣지의 양쪽 곡면은 디자인을 매우 독특하게 만드는 요소다.

20150403-121557S6 엣지는 확실히 디자인 면에서는 독특해보인다. 이 정도 차이로 100달러의 가격차를 이해 못하겠다는 일부 매체도 있었는데, 난 반대다. 디자인에 가치를 둔다면 100달러 정도의 가격차는 이해할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다. (이해를 못하겠다면? 그럼 그냥 S6 사면 되는 거다) S6 엣지의 디자인은 어떤 면에서는 아이폰 6보다도 더 세련된 부분이 있을 정도다. 솔직히 말해, 아이폰 6는 조니 아이브가 디자인한 최고의 아이폰과는 거리가 꽤 머니까. 하지만 엣지 화면의 쓰임새 자체는 잘 모르겠다. 일단 시연폰에 엣지 기능이 제대로 활성화가 되지 않은 문제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노트 엣지보다 곡면 경사가 훨씬 덜한 편이다. 이는 양쪽 곡면으로 인한 그립감 저하를 막아보기 위한 해법으로 풀이되는데, 그래서 그런지 그립감은 생각만큼 나쁜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여전히 일반 S6가 잡기 더 편하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그 외의 것들

기기 자체는 매우 빠릿빠릿했다. 이따금씩 버벅이는 부분이 출현하는 것으로 보아 역시나 하드웨어로 밀어부치는 모양새다. 5.1인치 QHD 슈퍼 아몰레드는 매우 쨍하다. 여전히 갤럭시 폰들의 기본 아몰레드 화면 설정은 내 눈에는 너무 채도가 센 편이다. 물론 설정에서 조정가능하지만 말이다.

20150403-121952

갤럭시 S6의 UI는 머테리얼 디자인과 터치위즈를 섞은 듯한 모양새다.

내가 놀란 건 생각보다 기본 앱이 많이 깔려 있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폴더로 숨기는 등의 눈속임이 있었는 진 모르겠지만 세 페이지 남짓에 모두 들어가 있었다. 물론 시연유닛이 통신사 버전이 아니라서 실제로 발매될 때는 여기에 통신사 앱이 엄청나게 설치될 것은 자명하다. 전체적 UI 디자인은 롤리팝의 머테리얼 디자인에 터치위즈의 좋게 말하면 활달한, 나쁘게 말하면 조금 유치해보이는 요소들이 구석구석 섞였는데, (색상 자체가 너무 밝은 톤인 게 문제인 듯싶다) 머테리얼 디자인 덕에 터치위즈 자체의 문제점이 나름 커버되는 느낌이었다.

선택

20150403-122211

S6 엣지의 디자인은 실로 독특해서 굳이 산다면 얘로 살 거 같다. (살 계획은 없다)

이미 갤럭시 S6가 올해 최고의 안드로이드폰이 될 것은 자명하다. 갤럭시 S 시리즈의 아킬레스 건이었던 전혀 플래그십같지 않은 디자인을 (아이폰을 일부 참고하면서) 드디어 해결했다. 만약 갤럭시 S6를 사신다면, 이제 고민은 일반 S6냐 S6 엣지냐로 넘어갈 것이다.

(살 예정은 없지만) 나라면 S6 엣지로 갈 거 같다. 물론 엣지 기능 자체는 기기를 사용하는데 있어 의미있는 추가가 될 거 같진 않지만 특별한 걸 쓴다는 기분이 계속 들 것 같다. 엣지의 디자인 어필이 전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면 역시 일반 S6를 사는 게 답이다.

과연 S6가 삼성을 살릴 수 있을까? 그건 두고봐야할 거 같다. 물론 좋은 제품을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제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의 노력만으로는 마음대로 안 되기 시작한 게 자명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확실한 건, 아직 갈 길은 남았지만 S6는 삼성이 지금까지의 스마트폰 중 가장 많은 공을 들인 폰이라는 것이다. 일단 그것만으로 (흔하지 않은) 박수를 보낸다.

20150403-121236 20150403-121324 20150403-121427 20150403-121723 20150403-121741 20150403-121803 20150403-122414 20150403-122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