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컴팩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절실하다.

October 23, 2013

제2의 컴팩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절실하다.

초기 PC를 생각하면 사용자는 번들된 소프트웨어를 사용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저가의 클론 장비들과 판매용 운영체제 등이 나오면서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PC역시 처음부터 개방적인 모양은 아니었던 것입니다. 애플이 원하는 모습도 아니었겠고요. 초기 애플은 지금의 애플과 비슷하게 폐쇄적이었습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체가 통제되었죠. 옛날 애플에 소프트웨어 번호란게 있었습니다. 소프트웨어마다 애플이 일련의 번호를 지정하고 그 번호를 소프트웨어와 파일이 맞추는 폐쇄적인 구조입니다.

그런 애플의 그림으로 정보화 사회를 그릴 수 있었을까요? 저는 아니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애플은 너무 작은 붓이었어요.

제가 보기에는 지금의 스마트폰 시장이 그때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제2의 애플(어쩌면 애플 자신이겠지만요.)이 아니라 제2의 컴팩과 제2의 마이크로소프트라고 생각합니다. 기능의 범위를 좁히고 경쟁의 가능성을 줄이는 플랫폼이 결코 큰 미래를 만들어 갈 수는 없다고 봅니다.

그럼 제2의 컴팩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누구냐? 아직은 뚜렷하지 않아 보입니다. 삼성은 제2의 아미가나 아스키일 수도 있을테고 구글은 제2의 DR일 수도 있습니다. (DR의 CP/M과 GEM은 놀라운 경험 들을 저가에 제공해줬습니다.) 어쩌면 그들이 제2의 컴팩과 마이크로소프트일 수 도 있고요. 여러 당사자들이 자신을 증명할 필요는 커져갑니다.

저는 아이폰 5s를 예약했는데 애플의 재임이 반갑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폰에 리눅스에 해당하는 운영체제를 설치하고 싶고요. 가장 가능성 높은 것은 현재로서는 안그로이드 해커들이라 봅니다. XDA나 사이아노젠의 사람들은 능력이 있습니다. 저도 안드로이드를 팔겁니다. 사이디아 해커들도 실력이야 있겠지만 오픈 소스가 아니기 때문에 한계점이 분명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