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LG G Flex Review: form over even basic function

December 10, 2013

LG G Flex Review: form over even basic function

LG G Flex Review: form over even basic function:

“Is that… curved?”

“Yep.”

“Why?”

That’s how the conversation starts every time I pull out the LG G Flex, a 6-inch monster of a phone that is, inexplicably, curved from top to bottom. The conversation usually peters out there, because no one has an answer for “why”—the G Flex just is. The screen is curved because it could be curved. It’s clear the “w” word is not something that was considered when making the G Flex.

In theory, a curved screen is neither a benefit nor detriment. It would just create an oddly shaped device, and most owners would forget about it after a week. The problem with the LG G Flex isn’t that it’s curved, though—it’s all the concessions LG had to make to create that curve. If a curved device was some kind of killer feature, maybe the compromises could be forgiven. But LG sacrificed many of the important attributes of a smartphone just so it could implement the gimmick.

“저거… 휜 거야?”

“응.”

“왜?”

보통 내가 6인치짜리의 설명할 수 없는 이유로 위에서 아래로 휜 LG G 플렉스를 꺼낼 때마다 대화는 보통 이렇게 시작한다. 그리고 그 대화는 보통 거기서 소멸한다. 아무도 그 “왜”에 대한 답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 G 플렉스는 그냥 휜 거다. 휠 수 있으니까 휜 거다. “왜”라는 단어는 G 플렉스를 만들 때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중략)

이론적으로는, 휜 화면은 이익이나 손해 그 아무것도 아니다. 그냥 좀 이상한 모양의 기기이고, 대부분의 오너들은 1주일 뒤면 잊어버릴 것이다. 그러나 LG G 플렉스의 문제는 휘었다는 것이 아니다 — 저 커브를 만들기 위해 LG가 희생해야 했던 수많은 것들이 문제다. 휜 기기가 어떠한 결정적 기능이었으면, 그러한 희생들이 용서되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LG는 이 기믹을 적용한다고 스마트폰의 수많은 중요한 부분들을 희생시켰다.

더 버지보다 더 가루가 되도록 까이고,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