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일과 작품.

May 14, 2014

일과 작품.

회사일에는 보이지 않는 선이라는게 있는것 같다. 일종의 ‘적당한 선’ 이라는 건데 개발일을 하다보면, 사실 보여지는 부분이나 내부의 어떤 부분은 합의하에 만들어 지는 경우가 많다보니 적당하게 내 스타일? 개발적인 부분에서의 내 나름대로 중점적으로 두어야 할 부분은 한발자국 뒤로 물러서게 되는것 같다. 오히려 그게 쉽게 일을 진행하는 방식이 되어버린걸지도. 굳이 벌집을 쑤실 필요는 없으니. 

그렇지만 작품(개인프로젝트)을 만드는 과정은 좀 다르다. 기한은 내 마음속에 있고 만들다 보면 아이디어가 번뜩여서 약간의 UI 라던지 여러가지 들을 바꿀수 있는것 같다. 이 세계에는 어떤 ‘엄격한 선’ 이 존재 하는것 같다. 설계를 하고 만든다. 처음 생각했던것과는 다르다. 또 만든다. 또 다르다. 또 만든다. 인고의 시간이 걸쳐서 만들어진 것은 내 마음에 쏙 든다. 

내 마음에 들때까지 만드는 작업은 지겹지만, 돌이켜보면 숭고한 작업인것 같다. 아쉽게도 일에서는 데드라인이 있고, 그 데드라인에 맞춰서 많은 사람들이 조율을 하고 나름대로의 일을 하기 때문에 작품을 만들때와는 다른것 같다. 몇번 작품에서의 방식 과 열정(?)을 일에 적용해 보긴했지만, 나만 피곤해 지는 느낌이다. 그래서 선택한 방식은 일과 작품의 세계를 분리하는 것이다. 일에서는 철저히 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작품에서는 내 마음대로 하면서 하고 싶은 방식과 열정을 추구하는것이 일상생활에서 균형을 찾아가는 방법인것 같다. 

#숙취해소용으로 쓰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