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하다.

애플이 이번 새 맥북에서 강조한 것 중 하나가 바로 포스 터치 트랙패드다. 물론 맥북은 4월초까지 안 나올 예정이지만, 이벤트와 동시에 출시한 13인치 맥북 프로에 포스 터치 트랙패드가 추가되었기에 만져볼 수 있었다.

스크린샷 2015-03-13 16.48.47

포스 터치 트랙패드의 대략적 구조. 대문자 I 구조로 되어 있는 것이 압력 센서고, 중앙에 피드백을 위한 전자석이 달려 있다.
(출처: Apple)

포스 터치 트랙패드의 원리는 간단하다. 일반 트랙패드의 안에 있을 법한 매커니즘을 모두 빼고, 이를 사용자가 손가락을 누르는 강도를 측정하기 위한 압력 센서와 진동 피드백을 줄 수 있는 전자석을 넣어 클릭할 때 피드백을 주는 방식이다. 또한, 누르는 강도를 측정하기 때문에 더 강하게 누르면 좀 더 강한 피드백과 함께 또다른 기능이 동작하게 된다.

과연 이런 새로운 구조가 13인치 맥북 프로에 필요한 것일까? 꼭 그렇지는 않다. 왜냐하면 포스 터치 트랙패드가 애초에 개발된 건 새로운 맥북의 미치도록 얇은 케이스에는 기존 트랙패드 보드가 들어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포스 터치로 바꾸면서 기능이 추가되기 때문에 13인치 프로에도 이를 넣기 시작한 듯하다. 물론, 나중에 15인치 모델이 브로드웰 프로세서로 업데이트가 되면 그 모델에도 들어갈 것은 자명하다.

그러면 이것을 실제로 경험해보면 어떤 기분일까?

DSC08973

일단 생긴 건 똑같다.

새로운 13인치 맥북 프로를 한 대 잡고 트랙패드를 눌러봤다. 웬걸? 그냥 클릭하는 기분이다. ‘뭐야, 이거 구형인가?’라는 생각이 들어 시스템 정보를 불러왔다. 분명 2015년형이다. 다시 한 번 눌러본다. 또다시 클릭과 함께 사파리가 열린다. 혹시나 싶어 트랙패드를 자세히 살펴봤다. 내가 눌렀을 때, 트랙패드는 거의 움직이지 않았다. 원래 트랙패드를 클릭하면 실제로 움직이는 것이 눈에 보이지만, 이 녀석은 누르는 방향으로 유리가 아주 살짝 눌릴 뿐, 눌리는 건 아니었다. 내가 느꼈던 ‘눌리는 기분’은 바로 탭틱 엔진의 전자석이 내는 진동이었던 것이었다. 이 느낌은 노트북을 꺼보면 확실해진다. 끄면 아무것도 안 눌리니까.

하지만 계속해서 옆에 있는 일반 트랙패드를 가진 맥북 프로와 비교해보니 약간의 차이점은 알아낼 수 있었다. 기계적 트랙패드보다 클릭이 좀 더 얕은 기분이랄까? 물론 이 ‘기분’은 탭틱 엔진이 내보내는 ‘가짜’ 클릭감이다. 그것만 빼고는 실제 클릭하는 것과 어떠한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 소프트웨어로 진동 모터를 제어해 얻어낸 것이라는 느낌이 전혀 안 들었다.

Screen Shot 2015-03-13 at 2.35.36 PM

새롭게 업데이트된 트랙패드 설정. 포스 클릭의 강도와 포스 클릭 자체를 끄고 켤 수 있다.

여기서 좀 더 세게 누르면 포스 클릭이 되는데, 포스 클릭을 하면 애플 워치처럼 다른 기능이 동작한다. 일례로, 단어에 포스 클릭을 하면 사전 팝업이 뜨면서 영어로 무슨 뜻인 지 볼 수 있다. 주소에 포스 클릭을 하면 지도 팝업이 떠서 위치를 대략적으로 보여주고, 파일을 포스 클릭하면 미리 보기가 된다. 메시지나 메일에서 대략적 날짜 및 시간을 포스 클릭하면 캘린더 팝업이 떠서 이벤트를 생성할 수 있다.

솔직히 포스 클릭을 구현하기 위해(라기보단 부가적 기능이겠지만) 트랙패드를 완전히 새로 만든 것치고는 할 수 있는 게 적은 건 아쉬웠다. 물론 10.10.3 베타에서 포스 터치 API가 들어갔기 때문에 개발자들이 자신의 앱에서 새로운 기능을 만들어주리라는 건 믿지만, OS 내에서도 포스 클릭을 통해 할 수 있는 것을 다양하게 설정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들었다.

하지만 하드웨어 자체는 정말 신기하다라는 느낌이다. 내가 이런저런 기기들을 만져보면서 ‘좋다’라는 생각까진 들어도 ‘신기하다’라는 생각은 잘 안 들기 마련이었는데, 포스 터치 트랙패드는 정말 말 그대로 신기하다. 어떻게 진동 모터로 이런 느낌을 만들어낼 수 있는 지… 만약 포스 터치 트랙패드 때문에 트랙패드의 클릭감이 다를까 걱정하시는 분들은 전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이 하드웨어가 워치에 들어간 것에 이어 차세대 아이폰에도 탑재될 수 있다는데, 어떤 가능성을 또 만들어낼 지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