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또) 제안하는 노트북의 미래

애플이 새로운 맥북을 오늘 내놓았다. 단순히 맥북이라고 하는 녀석이 맥북 에어보다도 얇고 가볍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다. 여태까지 노트북에서는 보지도 못한 새로운 기술들이 대거 적용됐다. 하지만 여기엔 늘 그렇듯이, ‘그러나’가 따라붙는다.

20150410-182639

모두가 군침을 흘리고 계시다는 골드 맥북. (…)

맥북의 디자인은 지금까지의 애플 노트북 디자인 DNA를 따르는 거 같으면서도 확 다르다. 일단, 참으로 오랜만에 색상을 고를 수 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처럼 실버와 골드, 그리고 스페이스 그레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스페이스 그레이가 마음에 든다. 내 아이폰도 스페이스 그레이니 말 다했지 뭐.

무게는 정말 가볍다. 처음에 들었을 때 당황했을 정도였다. 크기도 작다. 물리적으로 더 얇은 아이패드 미니 3가 상대적으로 정말 뚱뚱해보일 정도였다.

20150410-192317

새로운 키보드의 표면적 자체는 기존 애플 맥북들보다 크다.

애플은 맥북을 최대한 얇게 하기 위해 몇 가지 초강수를 두었는데,

  • 키보드: 기존의 방식을 버리고 키보드를 더 얇게 만들 수 있는 나비식 키보드 디자인을 채택했다. 그 덕에 키보드가 눌리는 깊이는 이제껏 써본 노트북 키보드 중에서 가장 얇다. 그러나 얕으면서도 눌리는 느낌만은 확실하다.
  • 배터리: 끝이 곡선처리된 바디에 최대한 배터리를 넣기 위해 애플은 배터리를 층으로 쌓았다. 그 덕에 이 얇은 디자인에 웹 브라우징 기준 9시간의 배터리 시간을 가진다. (물론, 크롬을 안 돌릴 경우에)
  • 포스 터치 트랙패드: 트랙패드 모듈을 더 얇게 만들기 위해 트랙패드 자체가 안 움직이고 대신 전자석 진동 엔진으로 클릭한 듯한  느낌을 전해주는 포스 터치 트랙패드를 채택했다. 이에 대해선 다른 글에 더 자세히 적어놨다.
  • Core M 시스템: 로직 보드의 크기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애플은 초저전력 설계의 코어 M 프로세서를 사용했다. 덕분에 팬도 빼버릴 수 있었고, 로직 보드의 크기를 맥북 에어 대비 1/3으로 줄였다. 다만 성능 면에서 어느 정도 희생한다. 사진 앱 스크롤링이 살짝 버벅일 정도였다. (사진 크기가 얼마 정도였는지 확인하는 걸 깜빡했다) 고급 모델은 테스트한 기본 모델보다 30% 정도 성능이 더 낫다 하니 조금 사정이 낫지 않을까 싶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건 내장된 SSD의 속도다. 위에 영상에서 보면 알겠지만 깨어나는 속도가 장난아니게 빠르다.
  • USB-C: 애플이 가장 무리수를 둔 부분. 그나마도 포트가 두 개면 상관을 안 하겠지만 이걸 하나만 해놓았다. 즉, 충전하면서 외장하드를 연결하고 싶으면 동글을 써야한다. (USB-C를 지원하는 외장하드가 없으니 어차피 동글을 써야했으려나…)  물론 USB-C는 표준이 되었기 때문에 앞으로 관련 액세서리가 많이 나오리라 사료되지만 여전히 지켜봐야할 부분이 많다.

맥북을 보면서 나는 내가 예전에 KudoCast에서 말했던 부분을 곱씹어 보았다. 바로 이 맥북은 아이패드의 확장이라는 것. 더 버지에서 맥북을 리뷰한 디어터 본도 “(맥북은) 아이패드가 ‘난 노트북이 되겠어’라며 키보드가 자란 녀석같은 기분이다”라고 했다. 키보드가 달린 것, 그리고 OS X을 돌린다는 걸 제외하면 둘은 꽤나 유사점이 많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9-10시간의 배터리 시간, 세 가지의 색상, 그리고 이어폰을 제외하면 단자가 단 하나. 맥북은 아이패드처럼 집에만 박혀있는 용도가 아닌, 밖을 열심히 돌아다닐 수 있는 노트북이고, 애플은 아이패드가 가진 문제들을 맥북을 통해 해결하려는 모습을 보인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사람들의 맥북에 대한 시각이 바뀌면서 아이패드가 키보드를 자란 게 아니라 기존 노트북이 줄어든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는 것. 나에게는 정말 잘 맞는 노트북이지만, 그렇다고 사자니 성능이 걱정스럽긴 했다.

맥북에 적용된 기술들은 이후에 다른 맥북들, 혹은 타사 노트북들에게도 적용될 것은 자명하다. (이미 포스 터치 트랙패드는 13인치 프로에 적용됐고) 특히 USB-C가 표준이 되면 다양한 액세서리들 덕분에 맥북이 훨씬 쓸만해질 것이다. 하지만 그 날이 올 때까지 맥북은 미래에서 갑자기 날아와 자니 비굿을 기타로 치다가 “여러분의 아이들은 좋아할 거예요”라며 멋쩍어하는 마티 맥플라이다. 물론 30년 후의 미래까진 아니겠지만.


20150410-182351
20150410-182942
20150410-182956
20150410-192328
20150410-192241